Oops!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 we ask that you please re-enable your Javascript!
정보

애플카 진짜로 만들까

애플이 상용차를 진짜로 만들의문이 듭니다.  그 차는 눈에 보이는 상과 기초까지를 내포한 위험한 감각에서의 양차를 말합니다. 답을 확인하려면 미처 말미이 좀 더 소요해보입니다. 주요한 것은 그 차가 나오든 안 나오든 많은 영장이 눈길을 갖고 있다는 점입니다. 지디넷코리아 DB를 검출해보니 2014년초부터 계열 운전사가 계속적으로 나오네요.

원문문서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5&sid2=731&oid=092&aid=0002144026

궈밍치의 애플 신제품 전망에 대한 신뢰도가 높았던 것은 애플 공급망(SCM)에 대한 넓은 네트워크와 통찰력 덕이었습니다. 대만에 산재해 있는 애플 부품사를 통해 단편적이나마 비교적 정확한 정보를 얻어내고 그것을 기반으로 드높은 상상력을 발휘해 애플이 만들고자 하는 것을 추적해나가는 방식이죠. 궈밍치는 작은 부품 하나를 대할 때에도 아마 스티브 잡스의 눈과 마음으로 보려했겠지요.

누가 이 일을 가장 잘 할 수 있을까요. 세계 굴지의 기업들은 지금 그 싸움을 하고 있는 겁니다. 궈밍치는 그 적임자 중의 하나를 애플로 보는 거구요. 애플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서비스를 통합하는데 그 어느 회사보다 강점을 갖고 있다는 말이 그 뜻입니다. 그게 바로 스티브 잡스 팬덤 현상의 근거기도 하구요. 그는 이제 죽고 없지만 애플 기업 문화에 계속 살아 있다고 보는 거겠지요.

근래 뉴스은 대만 애널리스트 궈밍치(郭明錤)의 관망입니다. 그는 애플 뉴스에 관한 한 세속적으로 극히 종가한 영장 중에 단독로 인정받습니다. 대만 KGI어음을 다니며 애플 뉴스을 전해왔는데 올 상반년에 TF인터내셔널어음으로 옮겼습니다. 그가 KGI어음을 떠난다는 뉴스이 알려지자 “궈밍치 없는 애플 루머, 무슨 낙(樂)으로 보나?” 라며 애플 팬들이 낙심할 가량였죠. 적당한 실력자인 거죠.

그는 2023~2025년 겨를에 애플 카가 출시될 것으로 관망했습니다. 이 물건이 애플의 차세대 장성 물건이 될 것이고, 2007년 아이폰이 그랬듯이, 애플 카가 세속 양차 생업에 큰 작용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는 특별 애플은 다른 지난번 업체나 양차 제조사보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및 근무의 응집에 장점이 있고, (풍부한 밑천을 초석으로) 양차 금융에도 나설 것으로 봤죠.